라이프로그


[파이어엠블렘 에코즈]노말 클리어, 캐릭터잡담(누설) 별세계

이번 주말동안 파이어엠블렘 에코즈를 클리어했다. 
다른 밀려있는 게임도 많고 게임하다가 열받는 것도 싫어서 적당히 노말로 했는데
노말도 난이도가 꽤 있어서 생각보다 깨면서 열을 많이 받았다.

파이어엠블렘을 3DS와서 처음 접했고, 각성을 꽤 재미나게 해서
IF와 에코즈도 기대를 많이 했는데
결론만 말하자면 이래저래 적응하기 어렵고 난감한 타이틀로 각성보다는 별로였다.

타이틀 볼륨 부분에서도 불만이 있었지만
그건 각성이나 다른 파엠 시리즈도 비슷한 데다가, 
에코즈 자체가 1992년도作 '파이어엠블렘 외전'을 리메이크한 거였으므로
시나리오 길이 자체에 한계가 있을거라고 고려해서 그건 그냥 그랬다.

가장 큰 불만은 '설정이 완료된 캐릭터들'과 '랜덤 능력치 향상'이었는데
이게 무슨 말인고하니

이전 타이틀 '각성'에서는 이미 주어진 캐릭터들을 제한된 범위내에서 
내가 원하는 전직으로 성장시키기도 하고,
자유롭게 캐릭터들을 연인으로 이어줘서 다양한 지원효과를 만들기도 하며,
그렇게 연인이 된 캐릭터들을 결혼시켜
다양한 캐릭터 설정 및 전투 능력치를 가진 2세대를 만들 수 있었는데
(한마디로 캐릭터를 성장시킬때 자유도가 많았음)

이번작에서는 그런 것 없다 ㅡ_ㅡ
캐릭터들은 이전 시나리오에 따라 이미 각 이야기가 정해져있으며
전직할 수 있는 직업도 정해져있다.
('마을 사람'은 전직 직업 선택이 가능하지만 그 외에는.....)
그리고 당연히 2세대도 없으며, 짝은 이미 시나리오에 의해 정해져있다.
이 부분이 마음에 드는 이도 있겠지만, 나는 각성을 재미나게 해서 그런지 
'게임, 진짜 밋밋하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랜덤 능력치 향상'도 나를 빡치게 만드는 요소였는데
레벨업에 따라 능력치가 일정하게 상승하는게 아니고
랜덤으로 상승하다 보니, 열나게 레벨 5 업해도
성장이 1도 안느껴지는 경우가 허다했다.
(내가 망캐속성이 있는건지, 원래 게임이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래저래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그래도 며칠동안 몰입해서(빡치면서) 잘했던 것 같다.


★ 아래는 주요 캐릭터 잡담으로 누설요소가 있으니 주의 ★


{티타(아름군)}
아름군, 세리카군 통틀어서 최고의 힐러.
광역단체힐인 '리저브'가 있는 것 만으로도 다른 모든 힐러를 침묵시킬 수 있다.
후반합류인점이 아쉬웠던 캐릭터

{에피(아름군)}
아름군에서 아름과 함께 초반부터 활약하는 캐릭터
초반힐러로서도 훌륭하지만 후반까지도 아름군의 메인 힐러로서 활약했다.
특히 인접 유닛을 한번 더 행동하게하는 '어게인'을 유일하게 가지고 있어서
최종전에도 참가할 수 있었다.
다만 뭔 이야기를 해도 뭐든지 아름을 찾는 얀데레 속성때문에 좀 무서웠다.


{콘라트(세리카군)}
최상급직업'골드나이트' 자체가 이동력과 몸빵이 좋을 뿐 아니라
캐릭터 성장률이 좋아서 잘 사용한 캐릭터.
설정상으로도 가면을 썼을때와 안썼을때의 갭모에가 있어서 
상당히 재밌었다.

{세이버(세리카군)}
세리카군의 다른 용병들은 뭔가 지나가는 캐릭터라는 느낌을 받는 반면에
확실하게 스토리상으로도 비중이 있는 용병캐릭터.
에코즈 자체가 '마검사무쌍'이라고 할만큼 마검사가 강해서 잘썼다.
후일담에 아름다운 부인과 이어졌다고 하는데, 공식적이지는 않지만 
아마 아랫분일듯 싶다.

{제니(세리카군)}
세리카군의 초반 힐러.
초반힐러로서 능력치가 상당해서 공격형 힐러로 잘 사용했다.
후일담엔 깜짝 놀랄 만한 상대와 이어졌다는데
아무래도 위엣분이라고 추측된다.

{딘(세리카군)}
세리카군의 합류 이벤트로 들어온 용병 캐릭터
합류 시에 전사인 ''딘'과 마도사인 '소니아' 중에 선택할 수 있는데
(선택되지 않은 캐릭터는 합류하지 않음)
세리카군에 마도사가 많은 관계로 딘을 합류시켰다.
여러번 개조한 검을 주고 던져놓으니 알아서 잘 싸워서 만족했었다.


{파이슨(아름군), 레오(세리카군)}
각 진영마다 한명씩 있는 보우나이트.
각 진영마다 한명이라는 희소성도 있지만, 성 공략시에는 저격이 필수라서
안키워도 두명 다 쑥쑥 잘 컸다.
마검사가 다 씹어먹는다지만, 개인적으로 보우나이트가 제일 도움이 많이 되었다.

{마틸다(아름군)}
골드나이트란 직업 자체가 이점이 많기도 하지만 마틸다 자체의 캐릭 성장률이 좋아서
아름군의 에이스로 잘 썼다.
얘도 개조창 쥐어주면 알아서 무쌍 찍어서 아주 편리했다.
정말 '여기사'가 가장 잘 어울리는 캐릭터
(근데 남편인 클레베는 왜 그 모양?)


{듀테(아름군)}
아름군, 세리카군을 통틀어서 가장 활약했던 마도사.
처음엔 방어수치가 안좋아서 애매하다고 생각했는데
조금만 노가다로 레벨을 키워주고 마도의 반지를 쥐어줬더니
진짜 마법으로 무쌍을 찍었던 캐릭터이다.
☆귀엽고☆강하고☆재미있고☆ 골고루 매력을 갖췄다.

{클리프(아름군)}
아름군의 초반 마을사람 중 1명(에피는 초반에 '소녀'로 들어오니 제외)
아름의 친구들 중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가지고 있으며
마검사로 전직시켜도 좋지만 나는 마도사로 전직시켰다.(쬐끔 후회..)
후반에 힐러로도 딜러로도 무난하게 잘 활약했다.

{클레어(아름군)}
등장과 일러스트마저도 '나 페가수스 나이트요'라고 말하는 듯한 캐릭터.
극 초반에 합류했지만 후반까지도 잘 사용했다.
이동력 좋지, 딜 좋지, 활만 조심하면 잘 쓸 수 있다. (활만 조심하면, 활만 조심하면)
그레이와 로빈 사이에서 결국 그레이와 함께 한다는데
로빈과의 지원회화를 한번도 못본 나는 어리둥절 했다. (전혀 썸씽이 없었는데)

{세리카(세리카군)}
두 사람의 영웅왕 중에서도 아름보다도 대외적으로 유명한 것 같다. (무쌍에도 나오고..)
성능이야 주인공이기 때문에 말 하지 않아도 좋은 건 당연하고
스토리로 보았을 땐 주인공이라기에는 좀 애매한 것 같다.

어쩌면 세상을 구할 방법으로 '신을 찾는다'는 면과 에코즈의 전체적인 주제를 생각해봤을때
세리카의 수동적인 행동과 결말은 어느정도 납득이 가기도 한다.


{아름(아름군})
두 사람의 영웅왕 중 가장 주인공에 근접한 인물.
원작인 '파이어엠블렘 외전'을 안해봐서 세리카의 형제인가 예측했다가
콘라트로 인해서 뒤통수를 맞았었다.
마지막 도마와의 결전 이펙트는 정말 훌륭했다.


이걸로 파엠 에코즈는 끝.
추가 시나리오는 정신건강을 위해서 접어두기로 했고
DLC는 고민하다가 시나리오에 비해 가격이 터무니없어서 안하기로 했다.

당분간 쉬었던 게임을 마무리하고 여유가 있을때 IF로 넘어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