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페르소나Q2]오픈 케이스 및 초반부(누설 포함) 별세계

페르소나Q와 페르소나5를 재밌게 해서 페르소나Q2는 나오자마자 직구로 구입해버렸다. 3, 4, 5의 등장인물이 전부 나오지만 3과 4 주인공 중 선택할 수 있던 전작과는 달리, 주인공은 죠커로 고정이다. 등장인물이 하도 많아 아라가키 선배는 오른편 상단 꼭대기에 조그마하게 나온다. (.....)

햄순이다 햄순이!
햄순이가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구매할 가치가 있다. T_T 분명 햄순이는 존재하는데 포터블 외에는 어디서도 찾을 수 없다. 페르소나4U도 그렇고, 댄싱도 그렇고, Q1도 그렇고 햄순이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는데, 드디어 Q2에서 외전 최초로 햄순이가 나온다. ㅠ_ㅜ 진짜 이것땜에 발매날 예약까지 걸어서 직구했는데 보람이 있다. 정말로.


아직 초반부라서 괴도단과 특별수사대만 나온다. 대기화면에서 유스케와 칸지 보고 빵터짐. (그리고 각자 고생하고 있는 모나와 쿠마에게 묵념을...) 전혀 다른 시리즈가 만났는데도 이상하게 개그대화나 츳코미가 자연스럽다. (....어째서?) 1대 탐정왕자와 2대 탐정왕자의 만남도 주목할만하다. 

누설일수도 있는(위에 누설이라고 적어놓았으니까 괜찮겠지) 요스케 공룡.
개인적으로 너무 징그러워서 밤에 불꺼놓고 하다가 "이거 뭐야----"라고 육성으로 소리쳐버렸다. 진짜 은근히 징그러움 T_T 하다못해 몸집을 좀 작게해서 귀엽게 만들어주지... 저번의 악령클럽도 그렇고 이 시리즈의 디자이너들도 은근 호러호러한 걸 좋아하는 듯하다.

노말 난이도로 했는데, 적당히 할 만하다. 다만 캐릭터가 너무 많아서 쓰는 캐릭터만 쓰게 되는게 아쉽다. 현재까지의 파티는 주로 죠커-폭스-퀸-모나-햄순이. 얼른 가키선배와 요스케가 합류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