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슈퍼로봇대전T]스위치판 클리어(누설 있음) 별세계


발매되자마자 시작했던 슈로대T도 끝을 보았다. 스위치판으로 하다보니 트로피가 없어져서 플레이 시간은 훨씬 줄었지만, 엠블렘이나 SR포인트도 모두 달성하고, 회마다 있던 TacP 포인트 조건도 모두 달성하다보니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플탐이 제법 길었다. 

게임 본편만 두고보면 아쉬운 점이 없는 것도 아니다. 재탕의 반복과 몇몇 기체들의 허접한 연출 등. 그 중에서도 가장 아쉬웠던 건 뜬금없는 반전이었다. 혹자들은 신선하고 깜짝놀랄만한 반전이었다고 하는데, 글쎄, 개인적으로는 반전만을 위한 반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본다. 

그래도 뜬금포 반전 요소를 제외하면 스토리는 꽤나 준수한 편이어서 상당히 재미있었다. 특히 전작 X처럼 평행세계를 남발하지 않고 슈로대 본연의 매력인 여러 세계관을 맛깔나게 통합해서 그걸 지켜보는 재미가 제법 쏠쏠했다. 보톰즈의 세계관에 낙원추방의 디바를 결합한다든가, 이미 지구 방위대로 서로 구면인 아무로-료마-코우지-오오타 중령 등 때로는 감탄하고 때로는 피식하며 보게되는 장면들이 많았다. 

작품들의 매력도 적절하게 배분되었는데, 늘 그랬듯이 신참전작을 주로 밀어주었지만 그렇다고 기존 참전작들을 외면하지 않고 적절히 잘 배분하였다. 개인적으로는 건스워드-G건담-캡틴 하록을 밀어준게 잘 어울렸다고 보는데, 건스워드의 경우 복수-하드보일드-사랑 이야기(엘레나)의 요소가 다른 작품들과 조합되는 부분이 많아서 여러 작품들과 잘 어울렸다. G건담은 정말 오랜만에 참전했는데, TV판 후의 시점이었다는게 좋았다. (무려 찌질하지 않은 완성형 도몬을 볼 수 있다!) 캡틴 하록은 스토리 전체에 영향을 주어 T3부대가 인류의 자유를 위해 싸운다는 의의를 확실하게 해서 좋았다.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을 볼 수 있다.

즐겁게 즐겼지만 굳이 바라는 사항이 있다면 다음편부터는 Z시리즈처럼 시리즈물로 나왔으면 한다. 이래저래 욕을 많이 먹은 Z시리즈지만, 각각의 주인공들이 결집하는 천옥편에는 카타르시스가 빵-하고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는데, 단독편이 나오면서부터 그런부분도 없고, 스토리를 관통하는 적들도 뭔가 카리스마가 약해서 Z시리즈에 비해 좀 소소하다는 느낌이 있다. (천옥편의 히비키와 스즈네 선생의 필살기는 아직도 가끔 돌려볼정도로 멋지고 화려하다.) 

에이스는 애정하는 도몬으로!

요즘의 슈로대는 전환점을 맞은 듯하다. 내수용으로만 제작되던 슈로대가 해외로 활로를 넓히기도 했으며, 신규 유저를 유입하기 위해 더 다양한 참전작들을 고심하고 있다. X스토리가 개판이었지만, 다시 T에서 스토리 부분을 대대적으로 손 본 것을 보면 이래저래 슈로대의 미래를 위해 이것저것 시험해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아무쪼록 애정하고 있는 슈로대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라며 다음 시리즈가 어떤 모습이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