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트라이앵글 스트래티지]진엔딩 감동(누설 있음) 별세계


 드디어 109시간만에 진엔딩을 완료했다. '반드시 모든 동료를 다 모아서 진엔딩을 봐주겠어!'라고 다짐했기 때문에 꾸역꾸역 4회차 까지 했는데, 끝난 뒤에는 감동이 물 밀듯이 쏟아졌다. T_T

1회차는 베네딕트 엔딩, 2회차는 롤랜드 엔딩, 3회차는 마누라 엔딩으로 진행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앞의 3개의 엔딩은 다 배드엔딩이라고 생각한다. 그나마 베네딕트 엔딩이 셋 중에서는 가장 나은 듯. 롤레기 엔딩과 마누라 엔딩은 정말 하고 싶지 않았지만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한 탓에 생각보다는 충격이 덜했다. 엔딩 호감도는 진엔딩>베네딕트 엔딩>프레데리카 엔딩>롤랜드 엔딩 순인 듯.
 다회차 플레이를 하면서 주인공 세레노아보다 베네딕트한테 반하게 되었다/// 특히 프레데리카 엔딩에서의 간지와 진엔딩 에필로그의 대사는 진짜 베네딕트한테 폴인럽하게 만든다. 게다가 나머지 두 명이 제정신이 아니라서 더 돋보인다 (ㅡ_ㅡ)

1회차에 불멸의 깃털장식 얻을거라고 꾸역꾸역 노데스로 플레이하다가 혈압 오를 뻔했다. 그래도 세이브 신공과 카드 사용으로 어찌어찌 달성해서 2회차부터는 편하게 한 듯. 


4회차까지 하면서 느낀 건데, 생각보다 잘 만든 게임이다. 편향되지 않고 캐릭터를 골고루 써야 여러가지 맵을 수월하게 클리어할 수 있고, 특히 진엔딩 마지막에서는 3가지 부대로 나뉘어서 전투를 해야하기 때문에 편애해서 캐릭터를 키웠다간 아차 싶을 수 있다. 그리고 캐릭터 기믹이 다양해서 여러가지 방법으로 전투를 할 수 있는 게 너무나 즐거웠다. 
무난하게 잘 쓸 수 있는 캐릭터는 세레노아, 에라도르, 안나, 지라, 코렌틴, 프레데리카 정도지만, 다른 캐릭터들도 충분히 잘 쓸 수 있다. 피콜레타의 경우 분신이 정말 유용하게 쓰이고, 율리오는 TP주유기로, 사용이 까다로운 지반나는 소금호수 등의 맵에서 아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캐릭터들의 기믹만 봐도 제작진이 아주 고심해서 게임을 만들었구나 생각된다. 


 물론 왕도적인 스토리도 괜찮은 편이다. 옥토패스 때의 단점을 잘 알고 있었는지 캐릭터 간의 상호작용을 조금 늘려놓았다. 코하쿠의 엄마라든가, 아치볼트와 그로마의 과거 등은 합류 캐릭터가 단순히 따로 놀지 않게끔 해놓았다. RPG맵에서 얻을 수 있는 수기를 읽거나 다른 루트를 돌파하면 등장인물들간 연결된 부분을 알 수 있게 해 놓았다. 

 더 마니악한 육성 부분은 아쉽지만, 이 정도면 충분히 고심해서 잘 만든 SRPG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이 정도 수준으로만 게임을 내줘도 충분히 돈 값을 한다고 생각한다. 간만에 푹 빠져서 즐겁게 했다. 다른 장르긴 하지만 이번주 금요일에 나올 라이브 어 라이브도 이 정도로만 나와주면 참 좋을 것 같다. 


---------------------------------엔딩 화면 있음(누설 주의!)